미국 포르노 불법출연 130억원대 소송

1,764

짧은주소

본문

미국에서 10대 여성을 속이고 포르노에 출연시킨 일당이 130억원대의 소송에 휩싸였다

 

 

82e49585a957517fbd9c14effcd33c75_1578893640_3772.jpg 

 

 

 

웹사이트의 소유자인 뉴질랜드 출신 Michael James Pratt씨는 10대에서 20대 초반의 여성을 상대로

모델일을 모집하고 있다고 속인 후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학생들을 상대로

해외의 수집가들에게 배포 될 예정이며 인터넷 공개나 사생활 침해는 없을 것 이라며 속인 후

촬영에 응한 여성들의 포르노를 미국 최대의 포르노 사이트 폰헙에 공개하는 등의 일을 벌였다

 

 

82e49585a957517fbd9c14effcd33c75_1578893662_2076.jpg
 

 

 

법정에서 이들은 포르노를 촬영한 당사자들은 무슨 내용의 촬영인지 알고 있었으며

판매에 동의를 하였다라고 주장하였으나 피해자들은 계약서를 채 읽을 시간도 주지 않았다고 밝혔으며

계약서에 사인 후 에는 약물과 음주 폭력등을 동반하여 강제로 촬영에 임하게 했다고 한다

 

특히나 이 들은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촬영 당사자의 SNS 이름등을 특정 할 수 있도록 유도하였으며

이로 인하여 부모 가족 같은 학교 동급생들에게 사실이 알려져 자살시도를 한 사례도 있다고 하며

이 들을 상대로 소송을 건 피해자가 22명에 이를 정도로 거대한 규모로 자행되었다고 한다

 

현재 Michael James Pratt은 국외로 도피하였다고 알려져 있으며

나머지 두 사이트 운영자는 체포 현재 샌디에이고 지방법원에서 

재판을 받고 있으며 종신형에 이를 것 으로 예상된다고 한다

 

 

 

 

0
좋아요!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